‘세금도둑’ 국회의원 추적 ⑭ 서청원, 표절 연구에 680만원 지출… 묵묵부답 – 수다피플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의정활동 명목으로 수행했던 460만 원짜리 정책연구에서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타파 취재 결과 서 의원은 지난해에도 “인사청문회 개선”과 “대북정책”에 관한 정책연구용역을 토목건축회사 직원 등에 맡긴 사실이 드러나 연구자 선정 의혹과 전문성 논란이 제기된[…]

더 보기 …

‘세금도둑’ 국회의원  추적⑬ 추미애, 표절 연구에 세금 937만 원 지출 – 수다피플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당 대표 시절 정책개발 명목으로 수행했던 정책연구용역이 표절 등 엉터리로 밝혀졌다. 표절이 드러난 정책연구는 추 의원의 싱크탱크 격인 단체의 이사가 맡아 작성했다. 여기엔 연구비와 인쇄비 명목으로 국회예산 937만 원이 지출됐다. 추미애 의원실은[…]

더 보기 …

‘김영진 의원 연구비 전용 의혹’ 관련 반론보도 – 수다피플

본지는 지난 2018년 10월 18일자 예산감시면 “‘세금도둑’ 국회의원 추적⑦ 김영진 김학용, 연구비로 전직 비서와 친구 챙겨”, “‘세금도둑’ 국회의원 추적… 정종섭, 이개호, 김영진, 김학용” 제하의 각 기사에서 김영진 의원이 전직 인턴비서 김 모씨와 자신의 친구인 허[…]

더 보기 …

‘로비스트’ 박수환 문자⑧ 언론과 기업의 ‘검은 카르텔’ – 수다피플

2016년 8월, 송희영 당시 조선일보 주필과 대우조선해양의 유착 관계가 폭로돼 언론과 재계의 검은 거래가 또다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이 사건은 검찰 수사로 이어졌고, 송 전 주필은 접대골프, 초호화 해외여행 등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더 보기 …

‘로비스트’ 박수환 문자⑦ 검사장, 부장검사까지…검찰 로비 의혹 – 수다피플

2016년 8월, 송희영 당시 조선일보 주필과 대우조선해양의 유착 관계가 폭로돼 언론과 재계의 검은 거래가 또다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이 사건은 검찰 수사로 이어졌고, 송 전 주필은 접대골프, 초호화 해외여행 등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더 보기 …

‘로비스트’ 박수환 문자⑥ 우병우와 문자 112건…우병우 첫 육성인터뷰 – 수다피플

2016년 8월, 송희영 당시 조선일보 주필과 대우조선해양의 유착 관계가 폭로돼 언론과 재계의 검은 거래가 또다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이 사건은 검찰 수사로 이어졌고, 송 전 주필은 접대골프, 초호화 해외여행 등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더 보기 …

유우성 “가해자 처벌해야 간첩조작 고리 끊을 수 있다” – 수다피플

검찰 과거사위, 국정원TF조사보다 진실에 더 접근불법행위 발견해도 강제조사 못하고 기소 못한 점은 한계유우성 “간첩조작 가해자와 지휘검사 고소”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 진상조사 결과를 지난 2월 8일 발표했다.(보도자료 원문보기) 검찰과거사위원회는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밝혀내지 못했던[…]

더 보기 …

뉴스타파 KBS 공동기획-현대家의 ‘자유항공’ 탈취 40년사 – 수다피플

“현대의 자유항공 탈취” 1970년대 중반 현대건설 정주영 회장이 한 여성이 경영하던 여행사를 탈취했다는 정황이 뉴스타파와 KBS 공동취재 결과 확인됐다. 심재섭은 40여 년 전인 1977년에 자신이 경영하던 ‘자유항공’ 여행사를 정주영에게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당시는 누구든 외국에 나갈[…]

더 보기 …

동백림 간첩조작 훈장받은 이철희 등 5명, 공적서 첫 공개 – 수다피플

1967년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은 중앙정보부가 검찰에 송치한 66명 중 23명에게 간첩죄를 적용했지만 대법원은 단 한 명도 간첩죄를 인정하지 않았던 박정희 정권의 대표적인 간첩조작 사건이다. 그 후 50여 년이 지났지만, 고문과 강압으로 간첩을 조작해 보국훈장을 받았던[…]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