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구속하라” 하청사장의 셀프고발 – 수다피플

<편집자주> 2018년의 화두는 ‘갑질’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기업 오너들의 여러 엽기적인 갑질 행태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다만 욕설이나 폭행 등 눈에 보이는 갑질은 사회의 주목을 받았지만, 일상적이고 구조적으로 이뤄지는 보이지 않는 갑질은 관심을 받지 못하고[…]

더 보기 …

선관위 “국회의원 영수증 중복청구는 중점조사 대상,  5년전부터 반납 고지했다” – 수다피플

국회의원 26명이 국회 사무처와 선관위에 동일한 영수증을 이중 제출하고 예산 등을 타 내 의원실 경비통장에 넣어 사용했다는 뉴스타파 보도와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중복 청구로 국회 예산을 받았다면, 그 돈은 정치자금 계좌에 넣어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더 보기 …

국회사무처, “영수증 이중제출 상관할 바 아니다” – 수다피플

국회의원 ‘영수증 이중제출’ 비리와 관련해 국회사무처가 회계처리 기준을 강화하겠다면서도 중복 청구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선관위 판단과는 배치되는 것이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영수증 이중청구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회계처리 기준을 더욱 엄격히 지키도록[…]

더 보기 …

국회의원 영수증 이중제출 비리, 누가 키웠나 – 수다피플

뉴스타파가 시민단체들과 함께 ‘국회의원 예산 오남용 실태 추적’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보도에서는 국회의원들의 영수증 이중제출 비리가 어떻게 가능했는지, 중앙선관위와 국회사무처의 관리 감독에는 어떤 구조적 문제가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봅니다. ① 선관위, “영수증 중복청구는[…]

더 보기 …

영수증 ‘이중제출’이 문제가 없다는 국회의원들에게 – 수다피플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26명의 국회의원들이 후원금으로 조성한 정치자금 계좌에서 의정보고서 인쇄비, 우편요금, 문자발송비 등을 지출한 뒤, 똑같은 영수증으로 국회사무처에서도 예산을 타 낸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세금도둑잡아라, 좋은예산센터,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뉴스타파가 정보공개소송을 통해 입수한 의정활동비[…]

더 보기 …

[갑질타파] 현대중공업② ‘삼단콤보’ 중복갑질 – 수다피플

2018년의 화두는 ‘갑질’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기업 오너들의 여러 엽기적인 갑질 행태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다만 욕설이나 폭행 등 눈에 보이는 갑질은 사회의 주목을 받았지만, 일상적이고 구조적으로 이뤄지는 보이지 않는 갑질은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 보기 …

영수증 ‘이중청구’는 공공연한 비밀, 전면조사 불가피 – 수다피플

같은 영수증을 국회 사무처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에 중복 제출해 국회 예산을 부당하게 타낸 국회의원 26명이 확인된 가운데 의정활동비 ‘이중청구’가 “국회 내 오랜 관행”이었다는 복수의 내부 증언을 뉴스타파가 확인했다. 영수증 이중제출이 국회 차원에서 벌어진 구조적인 비리였다는 사실을[…]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