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의 ‘외교기밀 누설’ 무리수.. 총선 겨냥한 노이즈 마케팅? – 수다피플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는 제목의 <중앙일보> 배명복 대기자의 칼럼이 화제다. 그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내용 누설 행위를 “총선을 겨냥한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보고 자한당이 당리당략을 위해 국익을 팽개쳤다고 비판했다. 배명복 대기자는 4일자 해당 칼럼에서 “기밀 누설 파문이 일자, (강효상 의원이) ‘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7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