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부터 고 김용균씨까지, 2018년 올해의 사건, 올해의 인물 – 수다피플

     ‘짐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교수신문>이 ‘2018년 ‘올해의 사자성어’로 꼽은 ‘任重道遠’(임중도원)의 뜻이다. 문재인 정부가 처한 작금의 상황을 빗댄 이 성어는 그러나 비단 문 정부에게만 해당하는 상황은 아닐 것이다. 최근 한 인터뷰에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박수칠 때 떠난다? 나는 아직 배고프다”고 했던 것처럼, 2018 한국사회는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