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김용균법’ 통과.. “자한당 비열함 잊지 말아야” – 수다피플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는 일명 ‘김용균법’이 진통 끝에 2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원청업체에 대한 처벌 수위가 정부 원안보다 낮아지고, 도급 금지의 범위가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한계가 있지만 그나마 한 걸음 뗄 수 있었던 데에는 고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의 간절함 때문이다. 김미숙 씨는 지난 2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