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몽니, ‘김용균법’ 연내처리 무산 위기.. 母의 절규 – 수다피플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는 내용을 담은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일명 ‘김용균법’)이 자유한국당의 발목잡기에 연내처리 무산 위기에 놓였다.2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 소관 법안심사소위원회는 정부가 제출한 산안법 개정안을 재심의 했으나 자한당이 ‘공청회 등 의견수렴을 더 해야 한다’며 반대해 결국 의결하지 못했다.더불어민주당 소위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