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호 첩보’ 靑 오기 전 수집.. 네티즌 “김태우+자한당+조중동의 ‘합작품’” – 수다피플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민간인 사찰’ 증거라고 주장한 박용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비위 첩보 수집은 김태우 전 수사관이 청와대 근무 전에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25일 보도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 측은 기자들에게 “박용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비위 첩보 수집은 청와대에 가기 전에 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전날 JTBC가 지난해 5월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