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3611억원 투자 유치···기업 가치 3조원 – 수다피플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힐하우스 캐피탈, 세콰이어 캐피탈,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으로부터 총 3억2천만달러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이는 현재 환율 기준 약 3611억원에 달하는 투자 금액이다. 기업가치는 3조원으로 평가 받았다.

2010년 배달의민족 창업 이래 우아한형제들은 2014년 골드만삭스로부터 400억원, 2016년 힐하우스 캐피탈로부터 570억원, 네이버로부터 350억원 등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번 투자로 누적 투자금은 총 5063억원으로 늘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대규모 투자로 ‘유니콘’(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의 스타트업) 지위를 공식화하는 한편, 앞으로 해외시장 진출 등 글로벌 사업과 자율주행 로봇 개발 등 미래 사업에 박차를 가해 나가는 데 있어서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자인 힐하우스 캐피탈이 주도하고 세콰이어 캐피탈, 싱가포르투자청 등 세계적인 투자자들이 참여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투자자들은 이번 우아한형제들 투자 결정에 있어 배달의민족의 최근 성장세와 미래 사업 등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하우스 캐피탈은 미주, 아시아 등에 오피스를 두고 에어비앤비, 그랩, 텐센트, 바이두, 메이투완 등 세계적인 IT회사에 투자한 글로벌 프라이빗에쿼티(PE) 펀드다. 세콰이어 캐피탈은 구글, 애플, 유튜브 등에 초기 투자한 세계 최대 규모의 벤처캐피털(VC)이다. 또, GIC는 100조 원 이상의 자금을 운용하며 주식, 채권, 대체자산 등에 적극 투자해 온 싱가포르 정부 100% 소유의 국부펀드다.

배달의민족은 2015년 초 500만건 수준이던 월간 주문수가 2018년 7월 2천만 건을 넘어 최근에는 2700만 건에 육박하는 등 크게 성장했다. 같은 기간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는 300만명에서 800만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또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을 통한 전국 음식점의 연간 총 매출액은 2015년 약 2조원에서 올해는 약 5조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와 함께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몇 년 간 매년 전년 대비 9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기술에도 집중 투자해 배달 로봇을 개발하는 등 신사업에 나서고 있다. 2019년 상반기에는 베트남 시장에 진출, 현지에서 배달 주문 앱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외식업종 소상공인에게 매출 관리, 고객 관리 등 ‘자영업자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방침이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26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