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규 기자, ‘삼례 사건’ 수사 검사에 “끝까지 가보자” – 수다피플

     ‘삼례 나라슈퍼 사건’을 재조사한 대검 진상조사단이 최근 당시 사건을 지휘했던 최모 전 검사의 책임을 묻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피해자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이들은 2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전 검사가 진심어린 사과 대신 소송 카드를 들고 나온 이유가 있다”며, 이는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삼례 사건’을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