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사찰 모르고 하는 소리, 미행·도청·계좌추적에 생활이 안돼” – 수다피플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을 민간인 사찰로 규정한 것에 대해 21일 “사찰이라는 용어를 함부로 쓰고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민간인’이란 용어는 민간인을 조사하면 안 되는 영역에 있는 정보 관련 기관들이 민간인을 조사할 때 쓰는 것”이라며 이같이 반박했다. 그는 “예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