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 발전소 산업재해 피해자 97%, 하청업체 노동자였다 – 수다피플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일하던 20대 비정규직 노동자가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발전비정규직연대회의 이태성 간사 “죽음의 외주화를 멈춰야 한다”고 호소했다.그는 12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더 이상 위험의 외주화는 없다. 죽음의 외주화라는 표현이 더 적합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최근 5년 동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