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에는 ‘휘문고 횡령’ 보도가 없다…왜? – 수다피플

     휘문고의 학교법인 전·현직 이사장이 수십억대의 학교발전기금을 횡령해 적발됐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 55억원 가량의 교비를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학교법인 ‘휘문의숙’ 전 이사장 민모 씨와 휘문고 전 교장·행정실장 등 8명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조사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이들은 2008년 2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운동장,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