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또한 피해자”라는 <아시아경제>, ‘기레기’를 자처하다 – 수다피플

     “이 사건은 단순한 오보 차원을 넘어 언론 역사에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의 악성 (사태)로 보고 있다.”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의 공세 수위는 실로 높았다. 지난 26일 <아시아경제>가 청와대 국가안보실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며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된 문건을 보도한 직후인 27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위와 같이 비판했다. 국가안보실을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