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형제복지원 사건’ 사과…한종선 “국회만 모르쇠, 특별법 제정하라” – 수다피플

     문무일 검찰총장이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을 만나 눈물을 흘리며 과거사에 대해 사과했다.문 총장은 27일 이들을 만난 자리에서 “당시 김용원 검사가 형제복지원의 인권유린과 비리를 적발해 수사를 진행했으나 검찰이 외압에 굴복해 수사를 조기에 종결하고 말았다는 과거사 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관련해 임은정 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