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동 지면엔 ‘위험의 외주화’가 없다 – 수다피플

     <안전사고 배후엔 ‘위험의 외주화’ 있었다> 오늘자(27일) 서울신문 1면에 실린 기사 제목입니다. “국가 재난에 준하는 ‘통신 대란’을 일으킨 서울 KT 아현지사(국사) 화재, 충북 오송역 KTX 단전 사고, 경기 고양 저유소 화재 등 최근 잇따른 안전사고의 배후로 ‘위험의 외주화’가 지목된다”는 내용입니다. 서울신문은 “기업이 비용 절감을 위해 무리하게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