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방씨 일가 운전기사 폭언엔 ‘계급의식’ 깔려있다 – 수다피플

     TV조선 방정오 전 대표이사 전무 딸의 운전기사 폭언사건을 최초 보도한 MBC 장인수 기자는 이 사건의 본질을 ‘갑질’이 아닌 ‘계급질’이라고 정의했다.장 기자는 2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제보가 들어왔을 때 기자들끼리 ‘갑질의 끝판왕’이라고 얘기 했었는데, 저는 이 사건이 갑질이라는 말로는 표현이 안 되고 계급질이라고 생각한다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