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 “메신저보다 대면 소통 선호” – 수다피플

델 테크놀로지스가 Z세대에 해당하는 전세계 17개국의 고등학생 및 대학생 1만2천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이들 Z세대는 최신 기술을 친숙하고,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개인주의적일 것이라는 통념과는 달리 팀의 일원으로 일하기를 원하고 업무 소통 시 메신저보다 직접 대화를 선호한다는 흥미로운 답변도 내놓았다.

이번 조사는 1996년부터 2000년대 중반 사이에 태어난 청소년들을 뜻하는 ‘Z세대’의 기술과 미래 직업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된 것으로, 글로벌 시장 조사업체 다이멘셔널 리서치에 의뢰해 진행됐다. 일명 ‘디지털 네이티브’로 일컬어지는 Z세대는 현재 16세부터 23세에 해당되며, 2020년경 전세계 비즈니스 인구의 2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간과 기계, 파트너십 시대”

회사 업무에 활용되는 기술의 수준도 입사 조건이 될 수 있다. 델에 따르면 정규 교육의 일부로 IT 기술을 다룬(98%) Z세대는 91%가 ‘같은 조건이라면 회사에서 제공하는 최신 기술이 입사를 결정하는 핵심 요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대다수(80%)의 응답자들은 업무에서 최신 기술의 사용을 원했으며, 특히 이 가운데 46%는 기술 연구 및 개발 분야 종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9%는 인간과 기계의 파트너십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답했으며, 절반 가량(51%)은 사람과 기계가 하나의 팀으로 일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80%는 최신 기술과 자동화가 나이, 성별, 인종 등에 대한 편견과 차별에서 벗어나 보다 공정한 근무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 믿었다.

대부분의 Z세대들은 IT 기술 역량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73%의 응답자들은 기술 역량이 우수하거나 탁월하다고 평가했으며, 68%는 평균 혹은 그 이상의 코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기술과 관련한 능력이 소통, 창의력, 논리력 등 비기술 부분의 능력보다 더 뛰어나다고 스스로를 평가한 응답자도 52%에 달했다.

Z세대는 개인주의? “메신저보다 대면 대화 선호”

이번 조사에서는 Z세대가 디지털 기술을 통한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을 선호하거나 개인주의 성향이 강하게 드러날 것이라는 기존 인식과는 다른 답변이 다수 나왔다.

조사 결과 직장 동료와 의사 소통시 가장 선호하는 방식은 ‘직접적인 대면 대화’(43%)이며, 그 다음으로는 ‘전화’(21%), ‘이메일’(14%) 등이 뒤를 이었다. ‘메신저 앱’은 12%로 가장 낮은 순위를 차지했다. 재택 근무 선호도(24%)보다 직장 근무 선호도(53%)가 2배 이상 높았으며, 혼자 독립적으로 일하는 것(22%)보다 팀의 일부로 일하기(58%)를 원했다. 또 이들 77%는 직장에서 동료나 상사들이 최신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 멘토’ 역할을 기꺼이 하겠다고 답했다.

Z세대들은 직장을 선택할 때 급여 외의 의미도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선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있어 ‘안정적인 수입’과 ‘새로운 기술 및 경험의 기회’가 각 50%로 동률을 이뤘으며, 그 외에도 ‘급여 이상의 의미와 목적’(45%) ‘사회적 의미와 책임을 다하는 기업’(38%), ‘개인 삶과 일의 균형’(38%) 등도 주요 요소로 꼽혔다.

대니 코브 델 테크놀로지스 기술전략부문 부사장은 “기업들은 새로운 세대를 포옹하고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최신 기술 역멘토링 등 세대 간의 벽을 좁히고 Z세대들의 잠재력을 끌어낼 새로운 전략을 세워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24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