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사건’, 수사자료 증발에 “잘 봐달라” 청탁까지… – 수다피플

     ‘고 장자연 사건’ 수사 때 성 상납 의혹을 불기소 처분했던 부장검사가 최근 검찰 과거사위 진상조사단 재조사 과정에서 당시 검찰 내부에서 일부 청탁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20일 보도에 따르면, 진상조사단은 현재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모 전 부장검사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장 씨의 통화내역이 사라진 경위와 수사 외압 여부 등을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