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다문화가정 자녀 63% 학교서 내몰려…전국 비율 비슷” – 수다피플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의 가해 학생 중 1명이 숨진 피해 학생으로부터 뺏은 패딩 점퍼를 입고 법원에 출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공분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이동하던 4명의 가해 학생들 중 14살 A군은 베이지색 패딩 점퍼를 입고 있었다. 이를 본 숨진 피해 학생의 러시아 국적 어머니가 SNS를 통해 “내 아들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