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으로 나온 ‘스쿨미투’…그들은 말한다 – 수다피플

     지난봄 경의중앙선 전철에서 있었던 일이다. 출근 시간이 지난 오전, 승객은 많지 않았다. 60~70대로 보이는 남성이 연신 전화 통화를 하고 있었다. 어찌나 큰 소리로 같은 말을 반복하는지 주변 사람 모두가 그를 힐끗거렸다. 마침내 전화를 끊나 싶었더니 다른 누군가에게 또 전화를 건다. 똑같은 말을 더 크게 한다. 승객들은 이제 대놓고 그를 쳐다보았지만 누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