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외무상, 日국회서 ‘개인청구권 소멸 안했다’고 스스로 자백” – 수다피플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일본 국회에서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라 개인 청구권이 소멸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변협 일제피해자인권특별위원장 최봉태 변호사는 15일 밤 KBS1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일본 정부가 가짜뉴스를 유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