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5‧18 진상조사 시급”.. ‘개문발차’ 제안, 자한당 ‘압박’ – 수다피플

     5.18 당시 계엄군의 천인공로 할 성폭행 범죄가 정부의 공식 조사로 확인, 이후 성범죄 피해자들의 안타까운 삶이 전해지면서 분노를 더하고 있다. 1일 <한겨레>는 5·18 민주화운동 보상 심의 자료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계엄군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아이를 출산한 피해 여성 사례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피해자는 1981년 1월21일 남자아이를 출산했고 아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