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장자연 사건 ‘핑퐁중’.. 이재정 “진실은 처음부터 거기 있었다” – 수다피플

     경찰이 복구한 고 장자연 씨 휴대전화 내역이 통째로 사라진 것으로 드러나 고의은폐 의혹이 강하게 일고 있다.29일 MBC 보도에 따르면, 2009년 3월부터 4월 사이, 경찰은 장 씨 휴대전화 3대와 매니저 전화 1대, 사용자가 특정되지 않은 휴대전화 2대 등 모두 6대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복원했다.통화기록 900여 건과 문자메시지 1500여 건, 사진 8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