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나경원, ‘김정은 비핵화 육성’ 평양 가서 직접 물으면 안되나” – 수다피플

     청와대의 거듭된 요청에도 보수야당이 남북정상회담 동행을 거절한 가운데 최영일 시사평론가는 11일 “나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갈 줄 알았다”고 말했다. 최 평론가는 이날 YTN에서 “남북정상이 번개로도 만나는 시대가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의 조율이 부족했다’는 비판과 관련 최 평론가는 ‘한병도 정무수석이 바쁘게 국회에서움직이고 있는데 순서가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5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