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오디오클립, ‘듣는 책’ 한 달 만에 5천권 판매 돌파 – 수다피플

‘듣는 책’을 아시는지. 최근 작가, 성우, 아이돌이 책을 읽어주는 유료 오디오북 서비스가 관심을 얻고 있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은 9월7일 유료 오디오북 서비스를 오픈한 지 약 한 달 만에 5천권 판매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말 베타 오픈한 오디오클립의 유료 오디오북은 성우 외에도 연극배우·연출가, 소설가, 아이돌 등 다양한 창작자들이 참여하면서 낭독자의 음성을 통해 작품을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40권의 오디오북이 판매되고 있으며 오디오클립 내 ‘오디오북’ 카테고리에서 구매 또는 대여할 수 있다.

오디오클립의 유료 오디오북은 독자와 출판사의 호응에 힘입어 오픈 한 달여 만에 5천권 이상이 판매됐다. 2권 이상 구매한 이용자는 15%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품별로는 갓세븐(GOT7) 진영이 낭독한 <어린 왕자>, 김영하 작가가 직접 낭독해 화제가 된 <살인자의 기억법>, 이영도 작가의 10년만의 신작인 <오버 더 초이스>가 판매량이 가장 많았다. <어린 왕자>는 아이돌 낭독 효과로 1020 구매자의 비율이 평균에 비해 5배 높게 나타났다. <오버 더 초이스>는 11명의 성우가 각각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오디오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됐다.

낭독자나 작가의 팬층이 두터운 <어린 왕자>와 <오버 더 초이스>는 80% 이상이 대여보다는 구매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 왕자> 낭독 영상은 V 라이브 ‘비디오북’으로도 출시돼 첫 날에만 400개 이상 판매됐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은 출판사들이 오디오북을 통해 기존 독자층 확대 및 수익 다각화를 이루고 구간 도서를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측에 따르면 실제로 일부 도서는 오디오북 판매량이 전자책 판매량을 능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음사 관계자는 “ 앞으로도 오디오북이 침체되었던 출판시장에 새로운 독자를 만나는 출구가 돼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다양한 출판사들과 협업해 유·무료 오디오북 콘텐츠를 계속해서 확대하면서, 베타 기간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연내 정식 오픈할 계획이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19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