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장자연 통화기록’ 송치때 누락…담당검사는 개인적 보관 – 수다피플

     고 장자연 사건 수사 담당 경찰이 장자연씨의 1년치 통화 내역을 모두 확보해놓고도 검찰에 보낸 수사기록에는 누락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당시 수사 검사였던 박 모 변호사는 장씨의 1년치 통화내역을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었다.31일 KBS 보도에 따르면 2009년 고 장자연 사건 담당 경찰은 장씨가 사용하던 휴대전화 3대의 1년치 통화내역 수만건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5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