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기반 장소 추천 시스템 ‘AiRSPACE’ 시범 적용 – 수다피플

네이버 인공지능에 기반해 맞춤형 장소 정보를 제공하는 ‘에어스페이스(AiRSPACE)‘를 공개했다. 네이버는 4월6일 사용자의 현재 위치를 기반으로 시간, 성·연령에 따라 최적의 장소를 추천하는 시스템인 에어스페이스를 네이버 모바일 앱에 시범 적용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에어스페이스는 AI 기반의 콘텐츠 추천 시스템인 AiRS(에어스), 상품 추천 시스템인 AiTEMS(에이아이템즈)에 이은 인공지능 검색 및 추천 시스템이다. 네이버는 AI 기술 기반으로 검색의 패턴이 다변화되고 있는 흐름에 따라, 지난해 네이버 모바일 검색창 오른쪽에 ‘스마트렌즈’와 ‘음성검색’을 적용한 바 있다. 에어스페이스는 이같은 방향에 이어, 시간과 공간을 이해해 최적의 장소를 추천하는 에어스페이스 시스템을 활용한 ‘스마트 어라운드’를 추가 확대함으로써 모바일 검색창의 진화를 이어가고 있다.

스마트 어라운드는 네앱연구소에서 ‘ON’ 설정 후, 네이버 모바일 검색창 오른쪽 핀 아이콘을 클릭해 사용할 수 있다. 이로써 이용자는 ‘지역명+장소’ 패턴의 키워드를 입력하지 않아도, 스마트 어라운드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현재 위치, 시간대, 성·연령 등 맥락에 따라 맛집부터 카페, 놀거리, 쇼핑센터 등 다양한 맞춤형 장소 정보를 접할 수 있게 됐다.

예를 들면 스마트 어라운드는 같은 장소, 시간대라도 10대 이용자에게는 카페를, 20대 초반 여성에게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이나 펍을, 40대 이상 남성에게는 이자카야나 포장마차 등을 먼저 추천해주는 식이다.

스마트 어라운드는 장소 추천에 더해 이용자가 일상에서 생활하거나 자주가는 곳 주변의 즐길거리(공연, 전시, 영화, 원데이 클래스 등), 배달, 예약 등 생활 밀착형 정보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스마트 어라운드를 위해 AI 추천 시스템을 더욱 세분화해 에어스를 자체 개발했으며, 두 차례의 AI 콜로키움을 통해 ‘딥러닝을 활용한 POI Understanding(2017)’, ‘AiRSPACE Project – Location Based Recommendation(2018)’이라는 주제로 기술을 공유한 바 있다.

네이버 에어스 최지훈 리더는 “향후 이용자의 맛집에 대한 선호도, 이용자와 맛집 간의 거리, 대체재, 맛집의 업종별 비중 등 더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보다 정교한 맛집 및 장소 정보를 추천할 수 있도록 에어스페이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에어스페이스를 포함한 AI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하며, 글로벌 검색 시장으로의 도전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06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