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문화재단, “젊은 여성 수학자 찾습니다” – 수다피플

엔씨문화재단과 한국여성수리과학회(KWMS)가 ‘젊은여성수학자상’ 제2회 수상 후보를 추천 받는다.

엔씨소프트가 만든 비영리 재단 엔씨문화재단은 4월3일 한국여성수리과학회와 공동으로 ‘제2회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의 후보를 추천 받는다고 밝혔다.

2017년 제정된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은 수리과학 분야에서 연구활동 및 개발업적이 탁월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할 잠재력이 큰 만 40세 이하 한국의 젊은 여성수학자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순수수학과 응용수학(통계분야 포함) 분야에서 1명씩 총 2명에게 수여되며 작년 ‘제1회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 순수분야에서는 오래된 난제인 프란틀 추측을 증명한 포스텍 배명진 교수가, 응용분야에서는 감염병과 관련한 수학, 의학, 경제학의 뛰어난 융합 연구를 진행한 숭실대 심은하 교수가 각각 수상했다.

후보자격은 한국여성수리과학회 이사나 3인 이상의 정회원 또는 수리과학 관련 기관장(학과장 이상)의 추천을 받으면 된다. 후보 접수는 4월30일까지 학회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수상자는 6월29일 고등과학원(KIAS)에서 진행되는 한국여성수리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윤송이 엔씨문화재단 이사장은 “전 세계 연구자 중 여성 비중은 30% 수준이다”라며 “우리나라의 젊은 여성수학자들이 그 잠재적 능력을 더욱 발휘할 수 있도록 한국여성수리과학회와 함께 계속 노력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06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