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X’ 사고에 “오토파일럿 모드였다” 인정 – 수다피플

테슬라가 최근 발생한 테슬라 모델X 운전자 사망사고 당시 해당 테슬라 차량이 오토파일럿 모드로 운행 중이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운전자가 사고 직전 5-6초간 운전대를 잡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모든 사고를 예방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ABC뉴스, 딘.C.스미스 트위터.

테슬라는 3월30일(현지시간) 자사 블로그를 통해 테슬라 모델X 충돌 사고 직전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활성화돼 있었다고 밝혔다. 오토파일럿은 테슬라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기준 자율주행 레벨2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레벨2에서는 운전자가 항상 전방을 주시해야 한다.

테슬라, “운전자가 경고 무시했다”

지난 3월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인틴 뷰 부근 고속도로에서 테슬라 모델X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뒤따르던 차량 2대와 충돌한 뒤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차량을 운전하던 애플 엔지니어 웨이 월터 황(38)은 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숨졌다.

테슬라는 블로그를 통해 모델X 충돌 사고에 대해 “운전자는 조기에 여러 시청각적인 경고를 받았”지만 “충돌 전 6초 동안 운전자의 손이 운전대에서 감지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테슬라가 밝힌 차량 기록에 따르면 중앙분리대와 충돌하기 전 약 5초간 150m를 주행하는 동안 운전자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테슬라는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모든 사고를 예방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 기반의 자동차 분석 및 자율주행차 조사 업체 켈리 블루 북(KBB) 선임 분석가 칼 브레이어는 <뉴욕타임스>에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은 운전자가 거의 입력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조종, 제동 및 가속할 수 있게 돼 있고, 이를 오토파일럿(우리말로 자동조종장치)이라 호명하면서도 오토파일럿이 운전자 지원 시스템일 뿐 자동차 자체를 조종하기 위한 것은 아니라 말한다며 사용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워싱턴포스트>는 “왜 오토파일럿이 벽(중앙분리대)으로 향했는가 하는 가장 중요한 질문이 여전히 남아있다”라며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와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경찰, 테슬라 모두 (그 부분을) 조사 중이다”라고 전했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06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