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때 세금으로 우익단체 양성 – 수다피플

국민행동본부와 밝고힘찬나라운동본부 등 우파 성향의 민간단체들이 정부 보조금을 이용해 새로운 우익 단체를 조직, 육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타파 취재 결과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는 지난 2016년 6월 16일 헌법수호 및 국가안보증진 강연회를 개최한다는 명목으로 장소 대관료 등 260만원의 행사비용 전액을 정부 보조금에서 지출했다. 그러나 이날 실제로 열린 행사는 강연회가 아니라 ‘핵안보국민전선’이라는 새로운 우파 단체의 출범식이었다. 핵안보국민전선은 학교 동창회와 퇴역군인 모임 등 174개 조직이 모여 만든 민간단체로, 우리나라에 핵무기를 도입해야 한다는 여론 등을 조성하기 위해 결성됐다.

국민행동본부 강연회를 연다고 신고한 뒤 실제로는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우익 단체를 만드는데 국민의 세금을 사용한 것이다.

 밝고힘찬나라운동본부(대표 김철영)는 정부 보조금을 받아 우파 성향의 대학생 단체들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회 참석자 전원에게 1인당 10만 원의 참석비를 주는 방식으로 모두 1200여만 원을 현금으로 건넸다.

 밝고힘찬나라운동본부가 정부보조금으로 돈을 지원한 우파 대학생 단체는 ‘자유대학생연합’과 ‘대한민국청년대학생연합’, ‘청년과사회가함께하는 포럼(청사포)’ 등 3곳이다. 자유대학생연합은 세월호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단식을 하고 있는 곳에서   삼각김밥을 나눠먹는 행사를 계획해 물의를 빚은 단체다. 또 청년대학생연합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를 외쳤고, 청사포는 청년층에게 안보 교육을 하겠다는 대학생 단체다. 이들 단체는 토론회를 통해 대학생들을 끌어모으고 조직을 키웠다.

취재 : 황일송
촬영 : 오준식
편집 : 정지성
CG  : 정동우

기사 잘 보셨나요. 이 탐사보도는 후원회원님들이 보내주신 회비로 취재, 제작됐습니다.

뉴스타파는 광고나 협찬을 일체 받지 않습니다. 뉴스타파는 오로지 ‘진실의 수호자’ 후원회원님들의 회비로만 운영되는 대한민국 유일의 비영리 독립 탐사보도 언론입니다. 99% 시민의 편에서 1% 기득권을 감시하기 위해서는 자본권력, 정치권력의 영향력에서 독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진실의 수호자’ 뉴스타파 정기회원에 가입하셔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세상을 더 나은 방향으로 만드는데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가입 신청은 1분이면 충분합니다.

from 한국탐사저널리즘 뉴스타파 https://newstapa.org/43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