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분산경제포럼 서울서 개막…이더리움 창시자 온다 – 수다피플

서울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분산경제포럼이 열린다. 오는 4월3일과 4일 이틀간 열리는 ‘제1회 분산경제포럼 2018’이다.

제1회 분산경제포럼 2018 포스터

제1회 분산경제포럼 2018 포스터

이번 행사에는 이더리움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 암호화폐의 개념을 제시한 데이비드 차움 등 블록체인 업계의 세계적인 주요 인사가 강연자로 나선다. 이외에도 국내외 전문가 2천여명이 참가한다.

행사 주제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그리고 분산경제의 미래’이다. 분산경제란 모든 참여 주체가 각자의 경제적 인센티브를 위해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고 중앙기관이나 중개자 없이 합의에 도달하는 경제모델을 뜻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분산경제모델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발전이 기존 산업의 효율을 어떻게 진보시킬 수 있는지 논의한다. 단순히 논의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실제적인 방안을 도출하는 것이 목표다.

분산경제포럼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등의 분산경제에 대한 세계 최대 규모의 포럼으로,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매년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다가오는 분산경제포럼 2018의 주요 참여 연사는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데이비드 차움 ▲비트코인 개발자 크레이그 라이트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로저 버 비트코인닷컴 최고경영자(CEO) 등이다. 이들은 분산경제와 실물경제가 만날 수 있는 접점은 무엇이며, 분산경제의 사상적 기반인 자유주의의 적용 범위 등에 관한 학구적인 토론을 주도한다.

포럼은 전체 6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개막 첫날 첫 세션은 데이비드 차움이 맡는다. 그는 ‘개방형 프로토콜이 가져올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제로 특별 기조연설을 한다.

포럼의 가장 마지막 세션은 비탈릭 부테린이 장식한다. 비탈릭 부테린은 ‘이더리움, 월드 컴퓨터의 미래로’라는 주제로 분산경제 시장의 미래와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주최사 블록인프레스의 백종찬 담당은 “세계적인 명성을 보유한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이번 포럼은 앞으로 시장의 새로운 대안경제가 될 분산경제의 발전을 고민하고 도모하는 자리”라며 “현재까지 이뤄진 분산경제 논의의 난맥상을 정리하고 다 함께 숙의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분산경제포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1회 분산경제포럼 포스터

제1회 분산경제포럼 2018 포스터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05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