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열쇳말] 갤럭시S9 – 수다피플

삼성전자는 2월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바르셀로나 몬주익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를 공개했다. 베젤을 최소화하고 옆면까지 곡면으로 감싼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통해 큰 반향을 일으켰던 갤럭시S8과 비교해 외적으로 큰 변화가 없으며 카메라 기능을 앞세워 차별화를 꾀했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의미 있는 혁신은 언제나 사람에게서 시작되었고, 발전되어 왔다”라며 “갤럭시S9, 갤럭시S9 플러스는 비주얼로 메시지와 감정을 공유하는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최적화된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모든 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갤럭시S8 VS 갤럭시S9 스펙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카메라를 통한 차별화

갤럭시S9은 카메라를 전면에 내세웠다. ‘카메라, 다시 상상하다’라는 문구와 함께 ‘슈퍼 슬로우모션’, ‘듀얼 조리개’, ‘AR 이모지’ 등의 기능을 앞세워 상향 평준화된 스마트폰 사이에서 차별점을 보여주려 한다.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스펙이 상향 평준화된 상황에서 큰 변화를 추구하기보다는 제품 완성도를 높이고 새로운 카메라 기능으로 차별화를 꾀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9의 특징으로 말이나 글보다는 사진, 동영상, 이모지 등으로 소통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Visual Communication)’ 시대에 최적화된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을 꼽았다.

| 갤럭시S9 카메라 기능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우선 카메라 성능이 향상됐다. 전용 메모리(DRAM)가 통합된 1200만 화소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를 탑재해 슈퍼 슬로우모션 기능을 구현했다. 또 F1.5 렌즈와 F2.4 렌즈로 변환되는 듀얼 조리개를 탑재했다. 기존 스마트폰 렌즈는 부품의 소형화 탓에 조리개 조절이 안 됐다. 조리개는 빛을 받아들이는 양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데, 갤럭시S9은 듀얼 조리개를 적용함으로써 주변 환경의 밝기에 따라 조리개를 자동으로 선택해 적절한 밝기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삼성은 F1.5 렌즈를 통해 전작보다 28% 더 많은 빛을 흡수하고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에 적용된 멀티 프레임 노이즈 저감 기술로 기존 대비 최대 30%의 노이즈를 줄여 저조도 환경에서도 더욱 또렷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9에 적용된 슈퍼 슬로우모션은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를 담아낼 수 있는 초고속 카메라 기능이다. 아이폰 등에 적용된 초당 240프레임(fps)의 슬로우모션 기능과 달리 총알도 잡아내는 960fps 속도로 찰나의 순간을 담아낸다. 활용하기에 따라 일상의 재미난 순간을 포착할 수 있다. 약 0.2초의 순간에 슬로우 모션을 걸 수 있으며 이를 약 6초 정도로 늘려 보여준다. 한 번의 동영상 촬영 중 최대 20개의 슬로우 모션을 담을 수 있다. 영상은 HD 화질로 촬영된다.

| 슈퍼 슬로우 모션 개념도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슈퍼 슬로우모션은 지난해 소니가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을 통해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촬영 도중 수동으로 슬로우모션 버튼을 따로 눌러줘야 하기 때문에 원하는 순간을 담아내기 쉽지 않았다. 반면 갤럭시S9은 영상 촬영 도중 자동으로 물체가 움직이는 순간을 인식해 알아서 슬로우모션을 걸어준다. 훨씬 쉬운 방식으로 원하는 장면에 슬로우 모션을 걸 수 있도록 사용성이 개선됐다.

 

완성도가 아쉬운 AR 이모지

가장 관심을 끈 건 AR 이모지 기능이다. AR 이모지는 ‘아이폰X’에 탑재된 ‘애니모티콘’의 대항마다. 갤럭시S9 공개 전 티저 광고를 통해 사용자의 얼굴을 3D 이모티콘으로 만들어주는 AR 이모지 기능이 알려지면서 아이폰X의 애니모티콘보다 진화한 기능이라는 보도가 쏟아져 나왔다. 미리 만들어진 3D 이모티콘에 사용자의 표정을 결합하는 방식에서 나아가 사용자의 얼굴을 이모티콘으로 구현한다는 점에서다.

| AR 이모지는 현실의 나와 귀여운 캐릭터 사이의 어중간한 지점에 놓여있다.

AR 이모지는 전면 카메라를 통해 셀카를 찍으면 사용자와 닮은 아바타를 만들어주는 기능이다. 눈, 코, 입, 뺨, 이마 등 100개 이상의 얼굴 특징점을 인식하고 분석해 실시간으로 표정을 반영한다. 아이폰X의 애니모티콘이 각종 센서가 들어간 ‘트루뎁스 카메라’를 통해 얼굴 맵을 만드는 방식으로 구현된다는 점과 비교해 기술적으로 차이가 있다. 애니모티콘이 추가적인 하드웨어 장치를 통한 기능이라면 AR 이모지는 별도의 추가 장치 없이 소프트웨어적으로 구현된 기능이다. 하지만 AR 이모지는 아직 완성도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표정을 읽어내는 부분에서 정교함이 떨어지며 생성된 캐릭터가 현실과 귀여운 캐릭터 사이의 어중간한 지점에 놓여있다는 점에서 부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 GIF 형태로 자동 생성되는 마이 이모지 스티커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반면, 사용성은 좋다. 이모티콘은 GIF 형태의 ‘마이 이모지 스티커’로 만들어져 삼성 키보드 안의 이모티콘으로 변환된다. 총 18개의 감정 표현을 하는 이모티콘이 자동으로 생성된다. 일일이 영상을 촬영하고 저장한 뒤에 활용해야 하는 아이폰X의 애니모티콘과 달리 GIF 형태로 구현된 이모티콘을 문자와 카카오톡 등의 메시지 앱, SNS에 쉽게 올릴 수 있는 셈이다.

 

전작보다 높아진 완성도

카메라 기능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갤럭시S8이 갖춘 탄탄한 기본기는 그대로 계승됐다. 눈에 잘 띄지는 않지만 완성도도 높아졌다. 전작에서 호평을 받았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전면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을 살짝 더 높였다. 또 상단의 홍채 인식 센서를 숨겨 화면에 대한 몰입감을 더 높였다. 후면 카메라 오른쪽에 위치해 렌즈에 지문을 묻히게 했던 지문인식 센서는 카메라 아래로 이동해 좀 더 편하게 쓸 수 있도록 바뀌었다. 스피커 품질도 향상됐다.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기술로 완성한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했으며 돌비 애트모스도 지원해 입체적인 음향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 이제 카메라 렌즈에 지문 묻을 일이 줄었다.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프로세서는 더 똑똑해졌다. 갤럭시S9은 인공지능(AI) 딥러닝 기능과 멀티미디어 성능을 강화한 최신 10나노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출시 지역에 따라 퀄컴의 스냅드래곤845와 삼성전자가 제조한 엑시노스9810로 나뉘어 탑재된다. 스냅드래곤 845는 최대 2.8GHz 속도의  4개 고성능 코어와 최대 1.7GHz 속도의 4개 저전력 코어가 결합한 옥타 코어 구조다. 각 코어가 상황에 맞게 효율적으로 작동해 전력 소모를 줄였다. 고성능 코어 성능은 전 세대 제품보다 25% 향상됐다. 엑시노스9810 역시 비슷한 옥타 코어 구조로 설계됐으며 싱글코어 성능은 이전 제품 대비 2배, 멀티코어 성능은 약 40% 개선됐다.

| 갤럭시S9는 미드나잇 블랙, 타이타늄 그레이,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또 기존 생체 인증 방식에 편리를 더한 ‘인텔리전트 스캔’ 기능이 추가됐다. 인텔리전트 스캔은 딥러닝을 기반으로 얼굴과 홍채 정보를 동시에 분석해 주변 환경에 맞춰 최적의 방식으로 잠금을 해제한다. 예를 들어 햇빛이 강한 야외나 밝은 실내에서 홍채 인식이 어려울 때 얼굴 인식의 비중을 늘리고, 어두운 곳이나 얼굴이 가려졌을 때는 홍채 인식의 비중을 늘려 인증 실패 확률을 줄였다.

AI 비서 ‘빅스비’ 기능도 강화됐다. ‘빅스비 비전’은 텍스트(번역 및 환율), 쇼핑, 음식, 메이크업, 와인, 장소 등 사용자가 원하는 모드를 선택하고 피사체에 카메라를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촬영한 사진을 분석해서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에서 카메라만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는 더 쉽고 빠른 방식으로 바뀌었다. 예를 들어 해외여행 중에 텍스트 모드를 선택하고 외국어로 된 메뉴판을 비추면 바로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준다. 지난해 출시된 구글 번역 앱의 ‘워드렌즈’와 같은 기능이다.

| 빅스비 비전 텍스트 모드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빅스비 기능을 바탕으로 갤럭시S9은 다양한 기기가 연결된 AI 플랫폼의 허브 역할을 한다.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여러 기기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앱’이 갤럭시S9에 처음으로 탑재된다. 사용자는 스마트싱스 앱을 어디서든 집 안의 상황을 확인하고 연결된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세탁이 끝났다는 알림을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고, 바닥 청소가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받아 바로 로봇청소기를 작동시킬 수도 있다. 또 빅스비 음성 명령을 통해 다양한 기기들을 쉽게 제어할 수 있다.

 

※ 참고자료

이 글은 ‘네이버캐스트→테크놀로지월드→용어로 보는 IT’에도 게재됐습니다. ☞‘네이버캐스트’ 보기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04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