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페이지의 ‘자율주행 항공택시’, 시험 비행 시작 – 수다피플

구글 공동창업자 래리 페이지가 투자한 스타트업 키티호크가 뉴질랜드에서 비행택시 상용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사진=키티호크

<뉴욕타임스>는 3월12일(현지시간) 플라잉카 스타트업 키티호크가 뉴질랜드에서 자율주행 항공택시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 필요한 규제 승인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키티호크는 이미 뉴질랜드 당국과 협력 아래 테스트 비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키티호크의 ‘코라(Cora)’는 2인용 수직이착륙기로, 활주로가 필요 없는 항공택시다. 헬리콥터처럼 이착륙이 가능하고, 비행기처럼 날 수 있다. 지난해 키티호크는 비행하는 제트스키 ‘플라이어’를 선보인 바 있다.

코라의 날개 길이는 11m로, 한 번 충전해 100km를 비행할 수 있고 시속 150km 이상 속도로 비행할 수 있다. 동력은 100% 전기로 가동된다.

사진=키티호크

현재 키티호크는 사용자가 항공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키티호크가 이르면 3년 이내에 상업용 항공택시 서비스를 시작할 수도 있다고 전했으나 실제 서비스가 운영되기까지는 여러 변수가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항공택시 서비스는 새로운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꼽히고 있다. 키티호크 외에도 보잉, 에어버스, 우버, 벨 헬리콥터 등 다양한 업체들이 현재 항공택시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우버는 2020년 달라스 및 두바이에서 항공택시 서비스를 테스트할 계획이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04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