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가상통화 시세 조작, 정부가 컨트롤 타워” 의혹 제기 – 수다피플

금융감독원 직원이 지난해 12월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 대책 발표 직전 암호화폐를 매도해 차익을 거둔 정황이 밝혀진 가운데정부가 암호화폐 시세를 조작한 작전 세력의 컨트롤 타워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1월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작전세력 컨트롤 타워”라며 “엠바고를 걸고 해제하는 40분이 작전 시간이고 엠바고 보도자료가 그 증거”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지난 1월15일 오전 9시쯤, 정부가 기자들에게 문자로 가상통화 입장을 발표한다고 공지했다. 그리고 이때부터 시세 상승이 시작됐다”라며 “이 발표 자료는 ‘법무부 대신 국무조정실이 가상통화 정책을 총괄한다’라는 내용이었는데,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를 언급하며 강경 모드였던 법무부가 주무 부처에서 물러난다는 내용이므로 충분히 호재로 시세에 영향을 줄 만한 내용이었다”라고 했다.

하 최고위원은 “언론에서 이 내용을 보도할 때인 9시40분쯤에는 이미 고점에 거의 다다랐고 개미들은 그때야 매수를 시작했다”라고 했다. 이어 “상승장은 공교롭게도 정부의 발표 시간과 맞물려 (비트코인 가격이) 최고점인 2천만원을 찍고, 전부 고가 매도됐다”라며 “국민들이 엠바고 해제 이후 국무조정실의 발표 내용을 들었을 땐 이미 늦은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1월15일 청와대 국무조정실 발표에 따른 비트코인 가격 변화 그래프. (출처=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2018년 1월15일 청와대 국무조정실 발표에 따른 비트코인 가격 변화 그래프. (출처=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하 최고위원은 “내부자들은 저가에 매수했고 아무것도 모르는 국민들만 고점에서 물렸다”라며 “엠바고 시차가 정보 시차를 가져왔고 작전 세력의 작전시간이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300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