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생존 배낭 6개 – 수다피플

4층 빌라가 불안해 근처 단독주택으로 피신했다. 지진이 나면 근처 중학교 운동장으로 가야 하는데 다섯 살, 한 살 아이를 데리고 그 허허벌판에 서 있을 수는 없었다. 경주에 이사 오고 얼마 뒤 지진을 겪었다. 쿵 소리가 나고 천지가 흔들렸는데 규모는 3.2. 그날 우리 가족은 생존 배낭을 싸기로 했다. 현관 앞에 항상 놓아둘 생존 배낭. 다섯 살 윤슬이는 좋아하는 동화책 <옥토넛 탐험대>와 색연필을 유치원 가방에 챙겼고, 나는 기타 한 대를, 아내는 둘째의 분유와 이유식·기저귀·비상약·옷가지들을 챙겼다. 거기다 몇 가지 추가하…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308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