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불위 우병우 – 수다피플

1) 우병우 측근 국정원 2차장, 특검에 파견검사 추천해 개입 시도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최측근인 최윤수 국정원 2차장이 특검 구성에 개입을 시도했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박영수 특검에게 현직 검사 명단을 전한 뒤, 이들을 파견검사로 받으라고 요구했다는 겁니다. 박영수 특검이 이를 거부하자, 최 차장이 전화와 문자로 항의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2) 우병우의 공무원 찍어내기… 발단은 동아일보 기자 청탁?

2015년, 문체부의 감사담당관이었던 백승필 씨는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의 말 한마디에 굴욕적인 조사를 받아야 했고, 좌천성 인사에 징계까지 겪어야 했습니다. 그런데 특검 수사기록을 보니, 백 씨 등에 대한 우병우의 권력 남용은 한 동아일보 기자의 청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클로징 멘트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관련해 가장 의문스러운 부분은 그가 청와대에 있는 동안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건 수사에 개입했느냐하는 것입니다. 정윤회 사건 수사나 우병우 자신의 비위사실에 대한 수사, 그리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가 대표적인 것입니다.

이것을 제대로 밝히기 위해서는 우 수석과 일상적으로 전화통화를 해온 김수남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찰 수뇌부에 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 김수남 총장은 우 수석이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조사를 받을 당시 여러차례 장시간 우 수석과 통화를 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일반적인 행정상의 전화였다고 말하고 있지만 의혹은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이 자기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등 검찰 조직을 수사할 수 있는 다른 기관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입니다. 우병우 수사를 검찰이 제대로 해내느냐, 못해내느냐, 그것이야말로 새 정부 출범 후 검찰개혁의 정도와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from 뉴스타파(NEWSTAPA) |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KCIJ) http://newstapa.org/39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