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3m 떠올랐다.. 날씨 최대변수 ‘제발’ – 수다피플

     24일 오전 11시 10분 경 세월호가 본 인양을 시작한 지 사흘 만에 수면 위로 13m까지 올라왔다. 이는 세월호를 목포신항까지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에 옮겨 싣기 위해 필요한 높이다.해수부는 소조기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 반잠수식 선반에 선체를 옮기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날씨가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이철조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이날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