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차] 이제는 우리가 외쳐야 할 “I Can Speak”(영화감독 김현석 & 배우 박철민) – 수다피플

여성과 역사. 흥행과는 다소 거리가 먼 두 가지 소재로 당당히 3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가 있다. 바로 <아이 캔 스피크>다. 남자 배우들이 떼지어 스크린을 장악한 요즘의 한국 영화들 이른바 ‘알탕 영화’들에 맞서, 여성 배우 그것도 노년의 여성 배우가 주연을 맡은 영화가 300만 관객의 호응을 이끌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김현석 감독과 배우 박철민 씨가 뉴스포차를 찾았다. 광주의 한 초등학교 5년 선후배라는 사이라는데, 다섯 번의 영화작업을 함께 했다는 두 사람은 시종일관 솔직하고 파격적이었다. 너무나 솔직해서 방송 불가의 경계선을 오락가락 넘나들었다.

사실 <아이 캔 스피크>는 조윤선 당시 장관이 기획한 프로젝트였다는 김현석 감독의 놀라운 폭로부터 전작 <스카우트> 가 방송정지 당하게 된 사연, 블랙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아 ‘쪽팔렸다’는 박철민 배우의 입담까지…위안부 할머니가 스크린의 주인공이 된 그 막전막후의 긴 이야기를 공개한다.

첫 번째 안주! 우연한 만남, 함께 할 필연
두 번째 안주! <아이 캔 스피크> 비하인드 컷
세 번째 안주! 김현석 감독이 역사를 담는 법
네 번째 안주! 애드리브, 그 이상의 연기론
다섯 번째 안주! 다시 돌아온 진실 게임
여섯 번째 안주! 여성을 진짜 주인공으로
일곱 번째 안주! 현 시국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2017101102_01

from 뉴스타파(NEWSTAPA) |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KCIJ) http://newstapa.org/41695